profil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하루사냥



건강만점 영양만점 두부로 수미네 반찬을 따라 

조림을 만들어 봤어요 


이름이 두부두루치기랍니다 

두루치기라면 자고로 고기옆에 붙어야 하는데~ 하고 의아했는데 

먹어보고 해결되었어요 


 충분히 메인이 될수 있는 요리기에 

그렇게 붙이지 않았을까 개인적으로 생각해 봅니다 ~ㅋㅋ





맛은 물론, 

간단한 레시피에 감사할따름이네요 







두부두루치기 


   재료   

두부  큰 한모 (500그램)

양파 반개

대파 반줄

청,홍고추 1개씩 (청고추없어서 생략함)


양조간장 4큰술

고추장 크게 2큰술 

고추가루 4작은술

설탕 2작은술

다진마늘 1큰술

참기름 1큰술 

물 1컵 


식용유 2~3큰술



- 어른숟가락, 티스푼, 종이컵 계량함 -





두부와 필요한 야채를 준비해요 


마트에 파는 큰두부를 사용했어요 

300그램 두부보다 양이 많을 뿐아니라 더 단단하답니다 





양파는 채썰고, 

대파와 홍고추는 쫑쫑 썰어줍니다 





조리에 앞서 

분량의 재료를 넣어 조림양념을 만들어 주세요 


###

간이 세다는 평이 있기에 

고추장을 조금 줄여넣었답니다 

( 크게 2큰술 → 그냥 2큰술)





조림양념에 

생수 1컵 넣어 섞어줍니다 


##

다시육수가 넣으면 맛이더 좋을거 같다는 생각을 했네요




두부는

 먹기좋은 두께와 길이로 잘라줍니다 






두부의 물기를 키친타월로 눌러준후 

예열된 팬에 식용유 두르고 노릇하게 지져줍니다 





노릇하고 부드럽게 익은 두부위에 

썰어준 야채를 올리고, 





그위에 조림양념을 부어서 

끓여줍니다 





두부에 양념이 베이도록 

처음은 센불로 끓이다 중불 줄여줍니다 





자작하게 국물이 남아있도록 끓이면 됩니다








수미네 반찬 

두부두루치기 완성입니다 






강렬한 빨강이지만 

생각보다 맵지는 않았어요 


간이 세다해서 

두부도 두툼하게 썰었고, 고추장도 줄여 넣었더니 

평처럼 간이 세다고 느끼지 못했어요 






두부가 두툼해서 속깊이까진 양념이 베이지 않아

두부만 먹으면 심심했는데 

야채와 양념을 함께 먹으니 모자란 부분 채워지더군요 






뜨거운 밥에 

두부두루치기 넣어 비벼먹는게 

제일 맛나더라구요 






두부조림 은근히 어려운데 

쉬운 레시피에 

맛까지 좋으니 기분이 좋았던 시간였답니다 




대파로 해물파전 만드는 방법 

 간단한 한끼, 스팸 돈부리덮밥 만들기 

은은하고 구수한 냉이된장국 끓이기

TAG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