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하루사냥



부추는 따뜻한 성질이라 양기를 돋아주는 

천연 자양강장제라고 불리는데요

사계절 먹을수 있는 채소지만

향도 진하고 잎이 부드러워 봄부추가 최고인듯싶어요 


먹는방법 다양하지만

부추의 향을 그대로 보여주는건 생채인듯 싶어 

 겉절이식으로 부추무침을 만들어 봤어요




 

봄 반찬으로 추전합니다 





부추 겉절이


   재료   

부추 500원동전굵기 

양파 1/4개


간장 2큰술

고추가루

다진마늘 반큰술

액젓 반큰술

매실청 2큰술

설탕 반큰술

참기름 2큰술

통깨 반큰술


= 어른숟가락 계량함 =





부추는 물러지고 색이변한건 떼어내고 

  흐르는 물에 씻은걸 준비하고 , 양파 1/4개도 꺼냈어요 



###

남은 부추는 손질전 상태 그대로 키친타월를 싸서 

비닐팩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하면 되고

수분이 닿은 부추는 쉽게 상하기에 되도록 빨리 먹어야 해요 

그러니 되도록이면 먹을만큼 손질해서 먹는게 좋아요 




부추는 한입길이로 자르고, 

양파도 얇게 채썰어준다 


알배추 넣어도 좋은데 없으니 패스~~ㅋ

( 1/2장~ 1/3장  사용하면됨)




재료가 간단하니 재료준비도 금세 끝나죠~ㅋ 

양념장을 만들어 볼게요~




어?? 양념재료가 많이 들어가네~?? 

싶지만 

보면 각가정마다 다 ~갖고있는 것들이죠~ㅋㅋ







순서상관없이 넣고 섞어줍니다 

( 입맛 맞게 가감해도 됨)


####

숨이 빨리 죽는 채소로 무침을 할때는  양념장을 만들어 

먹기 직전에 버무리는것이 좋아요






양념장 만들어둔 볼에

부추와 양파를 넣고  살살~~ 버무려 줍니다 





고소한 통깨를 넣고 섞어주면 끝~







부추무침 완성^^


양념장만 쉬이 만들면 

겉절이 무침은 참 간단한거 같아요~ㅋㅋ





 새콤한 부추부침도 맛있지만 

간장과 액젓으로 맛을 낸 부추무침도 괜찮아요~





저는 그냥 반찬으로 먹었지만 

 잘박하게 끓인 된장찌개나 강된장 넣어 

비빔밥처럼 비벼먹을수도 있답니다 


아~! 청국장도 좋답니다






미리 버무리면 숨이 죽어버리니 

밥상에 올리기 직전에 버무리는거 잊지 마세요!! 





면역력을 길러야 하는 요즘 

양기채워주는 부추~

 알싸한 맛과 향이 진한 봄부추로 겉절이 무침 

잘 먹었습니다 ^^




비벼먹기 좋게 잘박하게 끓인 멸치된장찌개 

백종원 구운계란카레덮밥 만들기 

아삭~해서 더 맛있는 수미네반찬 연근조림 만들기

TAG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