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하루사냥




코로나 시국인 요즘은 

그림에 떡이 되어버린 길거리 포차어묵꼬치...


차가워진 날씨에 탓인지 

아이가  먹고싶다며 몇일을 얘기 하기하더군요

못먹는 그림의 떡 대신 집에서 비슷하게 만들어봤어요 


멸치 다시마 뿐아니라 꽃게, 디포리등 많은 재료를 넣으면 

깊고 진한 맛이 나겠지만 그렇게 까진 못했고 

있는 재료로 최선을 다해 만들어 봤어요







깔끔 시원한 어묵꼬치 , 얼큰 매콤한 어묵꼬치 2가지중 

이번엔 매콤 ~빨간어묵으로 만들었어요 





빨간어묵


   재료   

사각어묵 10장


멸치육수 4컵

(찬물에 멸치+다시마+무를 넣고 만들었어요)


고추가루 2큰술

고추장 1큰술

국간장 2큰술

양조간장 1큰술

설탕 1/2큰술

맛술 1큰술

다진마늘 1큰술


+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하기


쪽파 또는 대파


## 

청양고추나  청양고추가루 또는 페페론치노를 추가하면 

더 매운맛을 내준답니다 


- 어른숟가락, 종이컵으로 계량함- 






빨강어묵을 만들기의 첫과정은 

육수를 끓이기 예요


육수은 남으면 다른음식만들때 사용할 생각으로 넉넉하게 끓였어요 


 1.5리터 생수에 멸치한줌+ 자른다시마 4장+ 무 작은4토막을 

25분정도 끓여완성했어요 






육수가 끓여지는 동안 

어묵(오뎅)을 어묵꼬치에 끼워줬어요 





완성된 멸치육수 4컵과 

육수에 넣었던 무도 썰어 넣었어요 





매콤빨간어묵이 되려면 양념을 해야겠죠 

하나씩 넣고 잘 풀어줍니다 


###

 아이가 먹을수 있을 정도의 맵기라서 

어른들을 다소 약하게 느낄수 있을거예요 

더 맵게 만들려면 

 청양고추나 청양고추가루 또는 페페론치노를 넣으면 가능해요 

아찔한 매운맛도 충분히 가능하니 취향것 넣으세요~!!





빨간윣수에 어묵꼬치를 넣고 

균일하게 익히기 위해 끓는 중간 어묵꼬치의 위치도 바꿔주었고

 잠지기 않은 꼬치 위에는 어묵국물을 부어가며 끓였어요 




+ 만일 싱겁다면 소금으로 간을 맞춰주세요





어묵이 충분히 익었다면 완성 








쫑쫑 썬 쪽파 뿌려니 

더 먹음직스러운 빨간어묵 되었네요~ㅋ






쌀쌀해진 날엔 국물이 좋죠

매콤 뜨끈한 국물과 쫄깃한 어묵~

 그리고 무는 보너스~~






보통 어묵꼬치에 초간장을 찍어먹는데

빨간어묵도 초간장 잘 어울려요~



그리고 무도 먹어요 

꼭 같이 드셔야 해요~ 달큰하니 맛나요~

버리지 마세요~~ㅋㅋ







빨간어묵은 국물보단 어묵에 집중되지만 

육수, 국물을 좋아하기에 

국물도 함께 먹기위해 만들었는데 

아이기호에 맞추다 어른입장엔 매운정도가 아쉬웠어요:)






차가워진 날씨에 더욱 반가운 음식, 

누구나 좋아하는 어묵꼬치~

매운맛~ 빨간버전은 여기까지 입니다 



건강조심하세요^^




 국도 되고 반찬도 되는~ 시원한 어묵탕 만들기

아이가 좋아하는 메뉴, 짜장소스 ~짜장밥 만들기 

가을을 대표하는 쌉싸름한 도토리묵~ 쫀득함 살리는 방법

TAG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