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하루사냥

 

 

두부와 어묵으로 국물요리 했어요

 

두부어묵탕~~

찌개느낌도 살짝 나는ㅋㅋ

 

빨간국물이지만, 

속풀이나 아침국으로도 나쁘지 않아요

얼큰하지만 과하진 않아요~ 

 

 

 

조리법도 간단한

두부어묵탕 함께 만들어봐요~

 

 

 

 

 

 

끓여 바로 먹어도 되고, 식은거 다시 데워도 좋답니다 

 

 

두부에 맛이 쫙~ 베여들은  후자를

개인적으로 더 선호해요

 

 

 

 

 

두부어묵탕

 

   재료   

두부 200~250g

사각어묵 2장

대파초록부분 1/3대

청양고추 1개

 

멸치육수 600ml

(맹물도 가능한데 육수를 따라갈순 없겠죠ㅋ)

 

 

국간장1, 고추가루 1.5, 다진마늘 1

후추가루 약간, 소금 약간

 

-어른숟가락 계량함- 

 

 

 

 

필요한 재료를 준비해요

 

큰두부(500g)를 사용하고 냉장고에 두었던걸 활용했어요

반보다  적은 양이예요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15분쯤 끓인 육수와 도톰한 사각어묵~

대파와 청양고추가 필요해요

 

 

 

 

덜 부서지라고 두부는 도톰하게 썰고, 

어묵은 삼각모양으로 썰었구요

 

대파와 청양고추는 어슷하게 썰어주었어요 

 

 

 

 

그렇게 재료준비를 끝났으면

냄비에 두부와 어묵을 담고~ 육수도 600미리정도 붓고,

 

 

 

 

 

국간장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굵은고추가루 1.5큰술을 

풀어요

 

 

 

센불로 5분간 끓이다

중불로 줄여 3~5분간 더 끓였어요

 

 

 

 

소금을 약간 (1~2꼬집정도) 넣어 

간을 맞추고~

 

 

 

후추가루도 3~4번 톡 뿌리고~

 

 

 

 

 

대파와 청양고추도 넣고~

좀더 끓여줍니다 

 

 

 

보글보글~

2~3분정도 끓이면 되요

 

 

 

 

 완성 되었어요 

 

 


 

 

쓰고 남겨둔 두부와 냉장고에 있던 어묵

그리고 자투리 채소로

쉽게 만들어본 두부어묵탕~ 

 

 

 빨간국물이지만, 깔끔, 가벼운 느낌의 국이랍니다 

 

 

 

 

 

그래서 

아침국이나 속풀이용으로도 좋아요

 

 

국물은 얼큰한데 두부가 들어가 

든든하고, 소화가 잘되어 속을 편하게 해줘요~ㅋ 

 

 

 

 

 

 

저렴하고 구하기 쉬운 재료인 

두부와 어묵은 각자따로 요리도 가능하지만

함께 할수도 있다는거~

기억해주세요^^

 

 

 

몇가지 재료만 추가하면

멋진 찌개가 될수도 있는 ~ 찌개 베이스역활도 가능한데요 

 

그건 다음에 

만들어 공유할게요~

 

 

 

 

 

달래요리, 고기와 어울리는~ 달래무침 만들기

슈퍼나 마트에 갈때마다 달래가 자꾸 눈에 들어오더라구요~ㅋ 몇번 지나쳤는데, 이번엔 사왔어요 뭐 만들까? 고민하다 달래무침으로 정하고 삼겹살구이와 먹을거라 파채무침 느낌으로 만들었

happytime.tanz.xyz

 

돼지뒷다리살요리, 백종원의 제육볶음만들기

돼지고기 뒷다리살은 저렴한데도 퍽퍽하고 질겨서(?) 인기가 없는 부위죠 저도 가끔 수육에 쓰기도 하지만 주로 찌개에 사용하는데요 인기없는 뒷다리살도 얇은~ 불고기감일땐 달라요~ 누구나

happytime.tanz.xyz

 

 

간단 한그릇요리, 베이컨 볶음밥 만들기

설레임 가득한 3월이 작년도 올해도 설레임보단 걱정스러움이 크네요 (학부모 마음ㅜ)  제법 많이내린 봄비에 몸도 귀찮아~ 냉장고 속 재료로만으로 해결했는데요 그중 하나였던, 찬밥과 베이

happytime.tanz.xyz

TAG
, , , , , , ,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