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하루사냥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어제

감자와 부추로 간단하게 전을 만들었어요

 

겉은 바싹하면서 

담백해서 좋았던 부추감자전~

조금뿐이라 아쉬웠네요

 

 

 

 

겉빠속쫀~

한입 부추감자전 함께 만들어요~

 

 

 

 

부추감자전

 

   재료   

감자 3개

부추 10~15줄

당근 약간

 

부침가루 (또는 밀가루) 크게~1큰술

소금 1/2티스푼

 

식용유 

 

-성인 밥숟가락, 아이스크림스푼 사용- 

 

 

 

 

 

껍질벗긴 감자와 부추도 씻어주고,

당근도 약간 준비했어요

 

당근은 색감때문에 준비한거라 생략해도 되요

 

 

 

먼저, 부추와 당근을 쫑쫑 썰어주었어요

 

 

 

 

감자는 강판에 갈아요

 

위험!!

손 다치지 않게 조심 해야 해요 

 

 

 

 

강판에 갈면 

시간도 걸리고 팔도 아프고, 위험하기도 하지만 

입자가 있게 갈려서 식감도 느낄수 있어서 강판을 추천드려요 

 

 

 

다 갈아진 감자는 물기가 많아요 

그대로 사용하면 밀가루가 많이 들어야해요 

그러면 쫀득한 감자전이 아니죠

 

갈아진 감자를 채에 받쳐 

물기만 따라내고 갈은 감자는 볼에 바로 담아요

 

그리고 

따라낸 물은 버리지 않고 그릇에 담아 두면 

바닥에 전분이 가라앉을거예요 (반죽하는 동안..잠시면 되요ㅋ)

그렇게 생긴 전분은 반죽에 같이 넣을 거예요 

 

 

 

 

 

갈은 감자와 부추, 당근

그리고 부침가루(또는 밀가루)를 크게 한스푼 넣고

소금으로 간을 해요

 

 

 

 

그리고 섞어요

가라앉은 전분도 넣었어요

 

 

 

 

 

예열된 팬에

식용유 넉넉히 두르고 반죽을 한스푼씩 떠서 올려요

 

 

 

 

 

뒤집어서 숟가락으로  펴주며

지져줍니다 

 

 

 

 

앞뒤 바싹하게 지져 완성해요

 

 


 

 

 

겉은 바싹~속은 쫀득~

뛰어난 맛은 아니지만 담백한 매력있는 감자전에  

부추, 당근으로 색감을 더한 

부추감자전 입니다 

 

 

 

 

 

 

감자전은 크게 만들면 

뒤집기다가 찢어지는 경우 많았는데 

한입크기는 그런걱정 없지요

 

더 바싹하기도 하구요~ㅋㅋ 

 

 

 

 

 

담백해서 

그냥 먹으면 심심하여 초간장 만들었어요

매콤 고추장아찌 곁들여도 되구요 

 

 

 

 

 

부슬~ 비오는날 부추감자전은 

술을 잘 못먹지만 막걸리 생각이 나더라구요~ㅋㅋ

 

 

다시 추워졌어요 

건강 조심하세요~~^^

 

 

 

 

 

국요리, 깔끔~시원한 구운어묵국 끓이기

어묵은 주로 기름에 튀겨만들지만  건강을 생각해서 구워 만든 어묵도 많이 나오죠 구운어묵은 간식이나 식사대용으로 먹는경우가 많지만 국으로 끓여도 괜찮답니다 기름기 하나 없어 깔끔,

happytime.tanz.xyz

 

 

수미네반찬 갈치조림 ~ 자작하게 만들기

육식파이지만 가끔 생선으로 식탁을 차리는데요 가족이 제일 좋아하는 생선인 갈치로 조림을 만들었어요 수미네반찬 레시피를 이용했는데요 국물이 많다는 평이 있어 그부분을 조절하고 여

happytime.tanz.xyz

 

 

간단국수, 느낌함을 날려주는 오이지국수만들기

추석연휴 잘보내시고 계신가요? 음식하느라 줄곳 기름냄새 맡고 또 기름진 음식을 먹었더니 한끼는 산뜻하면서 가벼운게 생각나서 오이지와 시판냉면육수로 간단하게 물국수를 만들어봤어요

happytime.tanz.xyz

TAG
, , , , ,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