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하루사냥

 

 

 

미역국은

주로 소고기를 넣어 끓이는데

오랜만에 바지락을 넣어 끓여봤어요 

껍질채로요~ㅋ

 

 

바지락 덕분에 비주얼이 살아요~

쏙쏙~~ 바지락살을 빼먹는 재미도 있구요

 

 

 

 

 

 

== 재료 ==

 

건미역 20그램

바지락 200그램내외

멸치육수 1리터

 

참기름 2~3스푼

간마늘 반스푼

어간장 (또는 액젓, 국간장)1.5스푼

 

- 어른숟가락 계량입니다 -

 

 

 


1. 재료를 준비해요

 

미역이 불도록  물에 담궈두고 (30분가량)

그와 동시에 멸치와 다시마로 육수도 끓여줬어요 

 

껍질채 사용할 바지락이라 해감이 된걸 준비하면 편해요

(요즘 마트엔 소량씩 해감된걸 팔더라구요

사용하기전 흐르는 물에 씻어 준비만 했어요ㅋ) 

 

 


2. 불린미역을 참기름에 달달~볶아요 

중불로 예열된 냄비에

참기름을 2~3스푼 둘러, 불린미역과 볶아요 

 

 

미역은

충분히 볶아야 맛나요~ 

 

 


3. 멸치육수를 붓고 끓여요

볶아진 미역에

끓여둔 멸치육수 1리터를 붓고

센불로 10분정도 끓여요

 

 


4. 해감한 바지락, 다진마늘을 넣어요 

바지락을 넣고~

 

 

비린맛 잡고, 

감칠맛 올려줄 다진마늘 반스푼 더해 

센불로 좀더 끓여요 

 

 

 

 

어간장으로 간을 맞추었는데

국간장이나 멸치액젓을 사용해도 되요

 

 

 

 

좀더 끓여 완성했어요

 

 

 


 

 

 

 

고기 미역국보단 

바지락미역국이 가벼운 느낌예요 

 

 

갓 끓인게 맛있는 국 있고 

끓일수록 더 맛있어지는 국이 있는데 

미역국은 후자인듯~ 

 

 

 

 

 

 

생일도 아닌데 미역국이라고 타박하더니

한그릇  싹~ 비워내더군요

그럴거면 싫은티를 내지 말지~ ㅋㅋ

 

 

 

 

 

미역도 비린데

조개까지  들어가 더 비릴거라고 생각하지만 

참기름에 충분히 볶고, 육수 사용하면 

그 걱정은 필요가 없어요 

 

 

껍질채 바지락 넣고 

미역국 끓여보는것도 꽤 괜찮답니다~

 

 

 

 

 

 

냉파요리, 간단 햄야채볶음밥 만들기

간단하게 냉장고속 자투리 야채와 햄으로~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햄야채볶음밥을 만들었어요 반찬할 필요없이  볶음밥과 김치면 든든한~ 한끼 됩니다 밥하기 싫은 주말 뚝딱!! 만들기 좋

happytime.tanz.xyz

 

초간단 반찬, 상추무침, 상추겉절이 양념 만드는 방법

고기구워먹을때  상추, 깻잎을 쌈으로 함께 먹는데 열심히 먹어도 쌈야채가 남는 경우가 많잖아요 애매하게 몇장.... 어찌 해야 고민이라면 간단하게 양념더한 무침이 좋아요 새콤한 양념에 쌉

happytime.tanz.xyz

TAG
, , , , , , ,

댓글